상단여백
기사 (전체 50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코로나 19 특집 (93) 새로운 환경, 새로운 수업 [525]
경기 고양의 모당초등학교에서 김성은 교사를 만났다. 5월 14일 저녁이었다. “기사에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보다는 그냥 제 하소연이 많...
김민지 기자  |  2021-08-15 20:11
라인
박사방의 세계 (8) 항소심이 끝났다 [608]
“다 못 들어갈 수도 있어요.” 법원 직원이 말했다. 6월 1일, 서울중앙지법 서관 2층 로비. 5번 출입구 앞에 줄이 길었다.취재팀 ...
이세희 기자  |  2021-08-08 20:26
라인
박사방의 세계 (7) 피해자는 혼자가 아니다 [569]
서울중앙지법 서관이 북적거렸다. 박사방 결심공판이 열린 5월 4일이다. 선고 전 마지막으로 열린 재판이었다.취재팀은 오후 2시 30분 ...
오지윤‧이정민 기자  |  2021-08-08 20:24
라인
박사방의 세계 (6) 피해자 이름 공개 [609]
판사는 법정에서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 차분한 목소리로 재판을 진행한다. 텔레그램 ‘박사방’ 네 번째 항소심 재판은 달랐다. 문광섭 ...
이정민 기자  |  2021-08-01 20:23
라인
박사방의 세계 (5) 피고인 주장 [614]
문광섭 부장판사가 김호제 변호사를 불렀다. 3월 30일 서울고등법원 417호 대법정에서였다. 김 변호사는 피고인 조주빈의 변호를 맡았다...
오지윤 기자  |  2021-08-01 20:21
라인
박사방의 세계 (4) 항소심 쟁점 [654]
피고인 조주빈 강종무 이지민 임영식 장진호 천동진 등 6명의 항소심 2차 공판이 열렸다. 3월 9일 오전 10시, 서울고등법원 417호...
이세희 기자  |  2021-08-01 20:19
라인
장애아동 입양불모지 ① 시설로 간 아이들 [792]
윤세영저널리즘스쿨 15기인 진태희 이슬아 전혜진 씨가 한국일보의 제2회 기획취재물 공모전에서 일반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수상작 는 해외...
이슬아‧진태희‧전혜진 기자  |  2021-07-18 20:37
라인
장애아동 입양불모지 ② 해외로 떠나는 이유 [709]
윤세영저널리즘스쿨 15기인 진태희 이슬아 전혜진 씨가 한국일보의 제2회 기획취재물 공모전에서 일반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수상작 는 해외...
진태희‧이슬아‧전혜진 기자  |  2021-07-18 20:35
라인
장애아동 입양불모지 ③ 가족을 만나다 [611]
윤세영저널리즘스쿨 15기인 진태희 이슬아 전혜진 씨가 한국일보의 제2회 기획취재물 공모전에서 일반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수상작 는 해외...
전혜진‧진태희‧이슬아 기자  |  2021-07-18 20:32
라인
박사방의 세계 (3) 그들은 누구인가 ② [680]
강종무(도널드푸틴) 등 5명을 제외하고 모두 조주빈과 따로 재판을 받는다. 강훈(부따) 한지훈(김승민) 남경읍은 서울중앙지법에서 각자 ...
오지윤‧이세희‧이정민 기자  |  2021-07-11 20:21
라인
박사방의 세계 (2) 그들은 누구인가 ① [664]
박사방 항소심 3차 공판이 3월 30일 열렸다. 방청석에서 누군가가 전화하며 큰 소리를 냈다. “이러시면 어떡해요.” 피고인 조주빈의 ...
이정민‧이세희‧오지윤 기자  |  2021-07-11 20:19
라인
빗물받이 하수구, 거리의 쓰레기통 돼버려 [601]
4월 11일 경기 부천시 파리바게뜨 역곡역남부점 앞은 쓰레기장 같았다. 종이상자와 쓰레기봉투, 플라스틱 컵이 성인 여성의 가슴 높이까지...
이영민 기자  |  2021-07-04 18:44
라인
마을버스가 필요한 마을 [650]
서울 은평구 서숙자 씨(62)는 평소처럼 신사굿모닝마트에서 저녁 찬거리와 집 앞에 심을 고추 모종 한 봉지를 샀다. 양손 가득 짐을 들...
장현은 기자  |  2021-07-04 18:41
라인
안산의 어제 그리고 오늘 ① 외숙모가 인연을 끊었다 [681]
안방에서 고성이 멈췄다. 어머니가 문을 열고 나왔다. 외숙모와 말다툼을 했던 모양이다. 어머니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계집애가 뭔 ...
김수아‧김정현‧양지훈 기자  |  2021-06-27 20:35
라인
안산의 어제 그리고 오늘 ② 말이 통하지 않는다 [529]
경기 안산시의 온누리M센터에서 미얀마인 망 씨를 만났다. 한국에서 20년 살았다. 그를 통해 미얀마인 7명과 대화했다. 6명은 한국에 ...
김수아‧김정현 기자  |  2021-06-27 20:33
라인
안산의 어제 그리고 오늘 ③ 한국인이 떠난다 [521]
경기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에서 한국인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공원에 모여 대화하는 사람은 대부분 외국인이었다. 취재팀은 소수자가 된 느...
김정현‧김수아‧이세희 기자  |  2021-06-27 20:31
라인
안산의 어제 그리고 오늘 ④ 여기는 이주민의 고향이다 [523]
중년 남성이 경기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공원 앞에서 취재팀을 반겼다. 문화인류학과 학생이냐고 물었다. 안산시 외국인주민정책과의 박재현 ...
양지훈‧이세희 기자  |  2021-06-27 20:29
라인
안산의 어제 그리고 오늘 ⑤ 다문화가 아니라 상호문화다 [586]
안산다문화교회 박천응 목사(59)는 원곡동의 변화를 오래 지켜봤다. 2006년 6월 원곡동에서 ‘국경없는마을’ 운동을 시작했다. 그는 ...
이세희‧양지훈 기자  |  2021-06-27 20:27
라인
제주 해녀, 이유정 씨가 사는 법 [689]
물안경을 쓴 여성이 낫을 들고 바다로 들어간다. 물속은 에메랄드 빛깔. 울퉁불퉁한 바위 옆으로 미역이 보인다. 물고기는 카메라에 놀라 ...
강예진 기자  |  2021-06-20 21:56
라인
증오범죄에 긴장하는 한국 부모 [1313]
“그냥 한국 와서 살았으면 좋겠어….” 한광자 씨(77)는 최근 3개월 동안 마음 편히 잠든 날이 없다. 미국 뉴욕에서 간호사로 일하는 딸이 걱정돼서다. 3월 16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백인 남...
안효정 기자  |  2021-06-20 21:4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21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