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얼굴 없는 장례식
최은영 PD | 승인 2020.09.20 16:12

누구나 한번쯤은 ‘내 장례식에 어떤 사람들이 올까?’하는 상상을 해봤을 겁니다. 죽음은 단순한 종결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삶의 흔적을 보여줍니다. 장례는 삶에서 관계를 맺었던 모든 사람들이 마지막 인사를 건네는 자리입니다.
그러나 마지막 인사의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가족이 없거나, 가족이 시신인수를 포기한 경우 무연고 사망자로 분류됩니다. 현행법상 무연고 사체는 ‘처리’ 될 뿐, 고인을 위한 최소한의 장례절차조차 없습니다. 안치실에서 화장장으로 바로 이동하는, ‘직장(直葬)’의 방식으로 진행되기에 지인들마저도 고인을 애도할 수 없습니다.
‘나눔과 나눔’은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단순한 재정적 지원을 넘어서 마을장례지원, 리멤버 캠페인, 죽음교육 등 다양한 측면에서 무연고자의 죽음을 조명합니다. 그들의 자취를 통해, 소외된 이웃의 죽음을 대하는 자세를 생각해보면 좋겠습니다.

 

<저작권자 © 스토리오브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20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