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그 많던 옷은 다 어디로 갔을까
윤성연PD | 승인 2020.08.16 14:48

최근에는 SPA 브랜드가 패션업계를 선도하면서 트렌드가 된 패스트 패션. 옷을 쉽게 사고 또 쉽게 버리면서 의류 폐기물의 양은 더 증가했다. 매년 우리나라에서 버려지는 의류 폐기물이 연간 7억벌. (2016년 기준)

대부분의 옷은 재활용률이 높지 않다. 그래서 소각하거나 매립하는 과정에서 환경에 큰 위협을 주고 있다. 환경은 지구에 살고 있는 모두가 당사자라고 생각한다. 기후위기가 중요한 세계문제로 대두된 지금, 친숙하게 매일 입는 의류X환경 문제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저작권자 © 스토리오브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20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