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OS 칼럼 송상근의 말과 글
송상근의 논술강화(論述講話) (29) 사례분석 ⑨ 동남권 신공항
송상근 스토리오브서울 편집장·이화여대 특임교수 | 승인 2020.12.27 21:53

 

<단락 1>
① 더불어민주당의 표심 ‘어장관리’가 또 시작됐다. ② 어장관리란 어장 속 물고기를 관리하듯이 사람들도 적절히 관리해 자신의 편으로 둔다는 의미의 신조어다. ③ 지금 동남권 신공항 논란이 바로 그 꼴이다. ④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문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후 멀어지는 부산 민심을 붙잡기 위해 민주당은 ‘가덕도 신공항’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⑤ 설사 그 의도가 아닐지어도 가덕도에 공항을 설립하기엔 무리가 있다. ⑥ 이미 여러 보고서와 전문가들이 그 적합성과 경제성에 대해 비관적인 의견을 낸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

<평가>
⇨ 첫 문장에서 어장관리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비유법을 잘 사용하면 설득력이 높아진다. 하지만 두 번째 문장에 어색한 내용이 보인다. 어장관리는 신조어가 아니라 오래전에 나온 단어다.
⇨ 그 꼴이라고 ③에서 표현했다. 일상대화가 아니라 논술 같은 묵직한 글에 그 꼴이라는 단어는 어울리지 않는다.
⇨ 마지막 문장을 보자. 적합성과 경제성에 대해 비관적인 의견? 비관적이라기보다는 비판적이라는 단어가 더 적절하다. ~에 대해? 없어도 좋은 표현이다. 전력(前歷)은 지내 온 날의 경력을 말한다. 누구의 경력인가? 마지막은 ‘의견을 냈기 때문이다’로 충분하다.

<단락 2>
① 먼저 이번 논란은 표심을 감안한 포퓰리즘 정책이라는 비판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② 실제로 동남권 신공항 부지 이야기는 선거철만 다가오면 등장하는 단골 주제였다. ③ 공약으로 내건 대통령만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해 3명이다. ④ 그러나 문제는 가덕도는 이미 2011년과 2016년 두 차례 신공항 부지로 적합하지 않다는 판정을 받았다. ⑤ 심지어 2016년 조사를 진행한 파리공항공단은 ‘가덕도 대신 기존 김해국제공항을 보완하는 편이 낫다’는 의견을 내놨다. ⑥ 그러나 여당은 요지부동 귀를 막고 있다. 가덕도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생략하는 특별법도 올해 안에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관련 법안 또한 이미 구비했다고 말했다. ⑦ 부산 시민들은 반색하는 분위기다. ⑧ 민주당이 이리 속도를 내는 이유는 무엇일까. ⑨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6개월이 채 안남았다는 점이 단지 마음에 걸린다.

<평가>
⇨ 네 번째 문장은 주어와 술어가 맞지 않는다. 전형적인 비문(非文). 이렇게 고치자. 문제는 가덕도가 ~~ 판정을 받았다는 점이다!
⇨ 요지부동 귀를 막고 있다? ⑥은 두 문장으로 나누면 더 간결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여당은 요지부동이다. 비판에 귀를 막는다.’
⇨ 마음에 걸린다고 마지막 문장에 썼다. 보궐선거가 6개월 남지 않은 점이 어째서 글쓴이의 마음에 걸리나? 보궐선거가 6개월 남지 않아서 글쓴이가 신경 써야 하는 이유가 있는지?

<단락 3>
① 또한 무모한 신공항 사업은 막대한 경제적 타격으로 돌아올 수 있다. ② 이미 많은 공항들이 표심을 얻기 위한 수단으로 건설되었다가 실패사례로 전락한 과거가 있다. ③ 무안국제공항, 양양국제공항, 울진공항 등이 대표적이다. ④ 무안국제공항은 개항 후 여지껏 시설이용률이 연간 2%이 되지 않는다. ⑤ 양양국제공항도 상황은 비슷하고 울진공항은 비행훈련센터로 그 목적을 바꿨다. ⑥ 이번 가덕도 신공항 건설 비용은 약 10조원 가량 든다고 한다. ⑦ 그런데 김해공항을 폐항하고 막대한 돈을 들어 건설한다해도 그 기회비용 손실 또한 이익이라는 확실한 보증도 없다. ⑧ 현재 김해국제공항은 인천국제공항을 이은 대한민국에 몇 안되는 흑자공항이다. ⑨ 필요하다면 이를 보완하는 방안은 어떨까. ⑩ 예산도 1~2조로 신공항 건설보다 부담을 확 줄일 수 있다. ⑪ 괜히 잘 나가는 국제공항을 폐지해가며 긁어부스럼 만들 필요는 없다. ⑫ 자칫하면 알 잘 낳고 있는 거위의 배를 가르는 꼴이 될 수 있다.

<평가>
⇨ 주장 뒤에 사례가 나와야 글이 탄탄해진다. ①을 ②가, ②를 ③~⑤가 뒷받침하므로 흐름이 좋다.
⇨ 첫 문장에서 경제적 타격이라고 했다. 손실, 부작용, 폐해가 더 정확하다. 명사가 정확해야 글의 수준이 높아진다.
⇨ ⑦처럼 막대한 돈이라고, ⑪처럼 폐지라고 하면 뭔가 허술한 느낌을 준다. 막대한 비용, 폐쇄가 더 정확하다.

<단락 4>
① 국책 사업을 표 장사로 이용하는 것은 그만둬야 옳다. ② 지금 여권은 신공항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도 정치적인 도구로 변질시키고 있다. ③ 먼저 특별법 제정을 예고하면서까지 속전속결하는 모습이 선거를 앞둔 지금 그리 곱게 보이지 않는다. ④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일부 인사들이 ‘노무현 공항’으로 이름을 짓자는 것도 꽤나 정치적이다. ⑤ 김해 신공항 검증위원회 김수삼 위원장은 가덕도의 ‘가’자도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⑥ 다만 그는 김해국제공항을 보완하고 쓸 수 있다면 그 쪽으로 가는 것이 옳다고 했다. ⑦ 과연 가덕도를 내세우는 것이 고집인지 아닌지는 그리 어렵지 않은 질문일 것이다.

<평가>
⇨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첫 단락에서는 어장관리라고, 마지막 단락에서는 표 장사라고 했다. 비유에 활용한 개념(어장관리)을 글에서 계속 사용해야 핵심적 주장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
⇨ 국책 사업이라는 단어가 첫 문장에 있다. 동남권 신공항은 국가가 특별한 정책적 의지를 가지고 주도적으로 실시하는 사업인가? 동남권의 현안인가?
⇨ 여권을 비판하는 사례가 ④와 ⑤에 넣었다. 이런 내용은 지금처럼 마지막이 아니라 본론(단락 2 또는 3)에 어울린다.

▣ 조언
동남권 신공항은 여러 지역의 이해가 엇갈리는 사안이다. 정치권이 선거를 의식해서 갈등을 부추기는 성격이 강하다. 비슷한 사례, 예를 들어 KTX 정차역 또는 쓰레기 매립장 건설과 비교하며 해법이나 교훈을 넣으면 내용이 풍부해진다.

 

 

 

 

<저작권자 © 스토리오브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21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