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사라지는 직업 (8) 만화방
김정진 기자 | 승인 2019.09.08 18:07

 

낡은 간판이 보였다. ‘만화’라고 쓰여 있었다. 건물입구로 들어서자 손가락 크기의 거미가 눈에 띄었다. 천장은 회색빛 거미줄로 가득했다. 거미에서 눈을 떼니 ‘창전사’라는 글자가 눈에 들어왔다. 경기 이천시 창전동의 만화방. 1989년부터 30년째 이 자리를 지킨다.

지하로 내려가니 벽면을 둘러싼 책장이 보였다. 만화책이 빼곡했다. 그런데도 공간이 모자란 듯, 소파 위에 만화책이 가득했다. 그곳에서 만화방을 운영하는 이근호 씨(65)를 만났다.

이 씨는 22평짜리 만화방을 50평 정도 되는 이곳으로 30년 전에 옮겼다. 손님이 많아 더 넓은 공간이 필요해서였다. 2층까지 있는데도 앉을 자리가 부족했다고 한다.

“당시에는 만화방이 잘 됐어요. 우리 가게가 너무 잘 되니까 주변에다가 사람들이 만홧가게를 많이 차렸어. 이천에만 30개가 있었는데 지금은 한 개도 없어요.”

▲ 창전사 내부

만화방은 1960년대 초에 등장했다. TV가 보편적이지 않던 시절이라 만화는 어린이에게 오락거리이자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했다. 1970~80년대에는 <공포의 외인구단> 등 인기작품이 등장하면서 독자층이 넓어졌다.

만화잡지가 나온 1990년대부터 만화방 입지가 좁아졌다. 인터넷이 등장한 뒤에는 웹툰의 영향으로 만화방이 ‘멸종위기’ 상태가 됐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따르면 1970년대 1만 8000여개이던 만화방이 2017년에 744개뿐이다.

창전사에도 위기가 찾아왔다. 6~7년 전, 주변에 만화방 세 곳이 생기면서다. “옛날에는 주변에 (만화방이) 열 개가 생겼어도 아무 이상이 없었는데, 세 개가 생기니까 흔들리더라고.”

이 씨는 수입이 아예 없을 정도로 힘겨웠다고 회상했다. 유독 만화책을 좋아하던 아내를 위해 시작한 일이었기에 애정이 남달랐지만, 그는 처음으로 가게를 접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반 년 정도가 지나자 새로 생긴 가게가 하나둘씩 문을 닫았다. 큰 고비를 넘겼지만 상황은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 한 번 떨어진 매출은 다시 오를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한 달 평균 300만~400만 원, 많으면 600만 원을 넘던 수입이 요즘은 200만 원을 넘지 못한다.

그럼에도 지금까지 운영할 수 있었던 이유를 묻자 이 씨는 손님을 꼽았다. “어쩌다 오는 분들이 ‘그대로네요. 옛날하고 똑같네요’라고 한 마디 하면 나는 너무 좋지.”

▲ 창전사의 이근호 씨

가끔씩 오래된 만화방에 간다는 오승혁 씨는 아들과 함께 창전사를 찾는다. 그는 “(사장님께서) 컴퓨터를 이용하지 않고 일일이 노트에 기록하는 모습을 보니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이동한 것 같다”고 말했다.

오 씨처럼 추억을 찾기 위해 가끔 오는 손님이 있지만 자주 찾는 단골도 있다. 주기적으로 나오는 신간 만화를 보기 위해서다. 이 씨는 이런 손님을 위해 “신간을 거의 다 산다”고 말했다.

하지만 살 수 있는 책은 점점 줄어든다. 일반 만화작가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연세가 많이 드셔서 안 쓴다고 그래요. 그래서 지금 7명에서 8명 정도의 작가 작품이 와요. 길어야 5년 정도? 책이 이제는 안 나올 것 같아요.”

이 씨는 만화방과 작가가 상생할 수밖에 없다고 얘기했다. 새 만화책이 나와야 만화방을 유지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이용철 문화진흥팀장은 만화책이 감소해 만화방이 줄고, 종이만화를 소비하던 독자는 만화방이 사라져 온라인으로 간다며 예전 같은 만화방은 소멸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나 하나 남았어요. 내가 안 되면 다 없어질 거 아니야. 이천시에서 해주면 이 책들 다 기증하고, 시민이 와서 보게끔 하고 싶어요. 만화 박물관, 시의 만화방. 그러면 돈 하나 안 받고 기증할 거야.” 이 씨가 오늘도 웃으며 손님을 맞는 이유다.

 

 

 

 

<저작권자 © 스토리오브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19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