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테아라로아123: 226일만의 고백
배수경 PD | 승인 2018.07.16 00:05


테아라로아123: 226일만의 고백

세계적인 장거리 트레일 뉴질랜드 테아라로아.

6,041km의 길을 한국인 세 번째로 완주한 이가 있으니 문예진(26세/여) 씨다. 170cm의 큰 키에 태권도 공인 3단, 국내 여러 산 등반으로 단련된 그녀. 이처럼 강인한 예진 씨지만 123일간의 테아라로아 완주 과정에서 말 못할 아픔을 겪었다. 바로 성적인 위협을 받았던 것. 사건 발생 후 226일 만에 그 일을 털어놓으면서 트라우마 극복에 한 발 다가간다. 예진 씨의 고백을 통해, 여성들이 종종 맞닥뜨리게 되는 성적인 위협에 공감해볼 수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 스토리오브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18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