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OS 칼럼 홍쌤의 음악이야기
알아두면 음악이 더 맛있게 되는 홍쌤의 음악 이야기 ① 이어폰으로 듣는 음악과 카라멜 마키아토
홍성욱 (SBS문화재단 사무처장) | 승인 2018.04.22 20:23

 

다음 음악 3곡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한 곡은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교향시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다른 한 곡은 헤비메탈그룹 스콜피언즈의 록 발라드 ‘STILL LOVING YOU’, 그리고 나머지 한 곡은 포크 가수 김광석의 ‘그날들’이다.

질문에 대한 대답은 관점에 따라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우리 같은 음악 소비자에게 가장 중요한 공통점은 하나다. 음악을 들을 때 가장 많이 사용하는 이어폰으로는 이 곡들의 제 맛을 느낄 수 없다는 점이다. 이어폰이 연주에 담긴 모든 악기 소리를 다 재생하지 못해 일부 악기의 소리만 제대로 들리기 때문이다.

교향시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도입부 첫 5마디에는 5가지 악기가 사용된다. 콘트라베이스와 파이프 오르간, 더블 바순, 베이스 드럼처럼 아주 낮은 저음까지 낼 수 있는 악기 4종과 트럼펫이다. 이 중 트럼펫을 제외한 나머지 악기 4종의 연주가 첫 4마디 동안 이어지다가 다섯 번째 마디에서 트럼펫이 멜로디 연주를 시작한다.

그러나 도입부 첫 4마디를 이어폰으로 들으면 콘트라베이스 소리 한가지 밖에 들리지 않는다. 파이프 오르간과 더블 바순, 베이스 드럼 등 3가지 악기 소리는 아예 들리지 않는다. 콘트라베이스 소리도 그것이 콘트라베이스 소리인지, 첼로 소리인지 알기 어렵다.

▲ 파이프 오르간(왼쪽)과 콘트라베이스.

스콜피언즈의 ‘STILL LOVING YOU’도 마찬가지다. 이어폰으로 가수의 목소리와 기타의 간주, 드럼과 심벌즈 소리는 들을 수 있지만, 베이스 기타의 저음이나 킥 드럼의 낮고 묵직한 소리는 온전하게 듣기 어렵다. 홈시어터에서 서브 우퍼 스피커(저음 보강용 스피커)를 끄고 듣는 것과 비슷한 소리가 난다.

김광석의 ‘그날들’ 역시 이어폰으로는 곡 전반에 걸쳐 나지막하게 깔리는 신디사이저의 저음을 거의 들을 수 없다. 김광석의 노래와 기타의 반주 같은 고역과 중역, 중저역의 소리만 들릴 뿐이다.

이런 음악 듣기는 엄밀하게 말해 음악 듣기가 아니다. 음악의 ‘일부’ 듣기나 ‘멜로디’ 듣기일 뿐이다. 저음의 역할이 중요한 곡일수록 더 그렇다.

이야기가 실감나도록 우리가 즐겨 마시는 커피 음료에 비유하면 이렇다. 카라멜 마키아토는 에스프레소와 우유, 카라멜 시럽, 그리고 물 온도의 절묘한 조화가 맛의 비결이다. 네 요소 중 어느 하나가 없거나 조화가 잘 이뤄지지 않으면 맛이 좋지 않다. 제 맛이 나지 않는다. 그런데 이 중 우유나 카라멜 시럽을 아예 넣지 않고 먹는다면 어떨까?

파이프 오르간은 현존하는 악기 중 가장 낮은 음을 낼 수 있는 악기다. 인간의 귀로 들을 수 있는 소리 중 가장 낮은 20 헤르츠의 소리까지 낸다. 더블 바순은 25 헤르츠, 콘트라베이스는 약 39 헤르츠, 베이스 드럼은 50 헤르츠까지의 저음을 낸다.

이렇게 인간의 가청 주파수 한계나 그 근처까지 내려가는 낮은 저음을 제대로 잘 재생하려면 우퍼(woofer)라는, 구경이 어느 정도 큰 스피커가 필요하다. 이어폰에 들어있는 소구경의 마이크로 스피커로는 재생하기 어렵다. 큰 북에서 낮은 음이 나고, 작은 북에서 높은 음이 나는 것과 이치가 같다.

▲ JBL S101 우퍼(왼쪽)는 JBL이 창립 40주년 기념으로 제작했다. 저음을 더 잘 재생하도록 지름을 12인치로 키웠다. 스마트폰에 연결해 사용하는 일반 이어폰은 크기가 1인치도 안 된다.

그동안 이어폰으로만 음악을 들어왔다면, 구경이 큰 스피커로 한번 들어보라. 많이 들어서 멜로디는 물론 반주까지 잘 아는 곡으로 비교해서 들어보면 스피커 크기의 중요성을 체감할 수 있다.

꼭 비싼 제품이 아니어도 좋다. 이어폰보다는 헤드폰이, 헤드폰보다는 구경이 더 큰 스피커가 좋다. 스피커를 구경이 큰 제품으로 바꾸면 신세계가 열릴 수 있다. 게다가 이어폰 사용자에게 나타날 위험이 있는 소음성 난청을 예방하는 것은 덤이다.

 

 

 

 

 

<저작권자 © 스토리오브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18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