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9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선, 면, 색으로 재현된 할머니들의 기억 [2582]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언제나 긴장상태이다. 하지만 앙굴렘 페스티벌은 이들의 불화가 여기까지 오리라고는 아마 생각조차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한 전시회가 논쟁을 불러일으켰다.” (Liberation, QUENTIN ...
이윤수 기자  |  2014-08-19 14:54
라인
다(多)른 문화와 서울이 만나다 [2577]
'찰칵.' 서울 청계천 광교 갤러리에 카메라 셔터소리가 울려 퍼진다. 열댓 명의 외국인들이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느라 분주하다. 여러...
하지희 기자  |  2014-08-19 14:40
라인
문화 공간을 이루는 술집, ‘아름다운 시절’ [3832]
신촌에 즐비한 먹자골목들, 그 골목길 안으로 한참을 더 들어간다. 눈길 한 번 돌릴 때마다 보이는 각양각색의 간판들 사이에 초록빛을 품...
조윤선 기자  |  2014-08-19 12:40
라인
함께 비상하는 집, 해비재 [4309]
경복궁역 3번 출구를 빠져나와 1020번 버스를 타면 세검정초등학교까지 25분.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가파른 계단이 보인다. 숨이 턱 막...
조윤선 기자  |  2014-08-19 12:31
라인
당신이 원하는 장소를 찾아드립니다 [2484]
밤을 새워 과제를 해야 하는데 24시간 영업하고 콘센트가 많은 카페가 어딘지 모르겠다면? 이성친구와 홍대에서 데이트를 하려고 하는데 저렴하면서도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을 찾고 싶다면? 이용자가 ‘저렴한’, ‘콘센트가 ...
강기목 기자  |  2014-06-17 10:41
라인
사람과 물새를 잇다, 물새 네트워크 [3438]
그의 삶은 저어새를 중심으로 돌아간다. 1년으로 치자면 6개월을 저어새 보호를 위해 쓴다. 일상의 절반을 투자하는 셈이다. “’바보같다...
박정원기자  |  2014-06-17 03:25
라인
'기부팔찌', 새로운 기부문화로 자리잡다 [2527]
안소영  |  2014-01-18 02:28
라인
'내 일'을 하면서 '내일'을 살자. [3014]
수많은 직업...나만의 행복한 밥벌이를 가지기한국직업정보시스템이 발간한 2012년 한국직업사전에서 정리한 직업의 개수는 11,655개이...
하지희 기자  |  2014-01-06 20:05
라인
알고도 빠지는 함정, 끝에서 더욱 끝으로 향하는 사람들 [2583]
최근 한 신문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가 아프리카까지 번지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미 대(對)테러전 이후 정치적 혼란으로 난민들이 ...
조윤선 기자  |  2014-01-06 20:01
라인
삼청동의 색을 찾아, 갤러리를 이야기 하다 [3339]
*해당기사는 지난 해 작성된 기사로 1월 현재와 다를 수 있음고즈넉한 분위기를 품고 있는 한옥 마을과 고궁 사이에 자리 잡은 특별한 동네가 있다. 바로 삼청동이다. 서울의 한가운데에 앉아 시대의 변화를 묵묵히 지켜보...
김진희 기자  |  2014-01-06 19:57
라인
댄 브라운 코드 (The DAN BROWN Code) [2797]
소설, 로버트 랭던1998년 스페인 세비야. 의문의 남자가 사망했다. 그 중심에 미국 국가안보국(NSA)이 있었다. 2000년 로마, 바티칸, 유럽 입자 물리 연구소(CERN)의 반물질과 일루미나티가 만났다. 로버트...
김세민  |  2014-01-06 19:04
라인
발칙한 예술가, 게릴라 걸스로부터 온 편지 [4931]
“우리는 게릴라 걸스의 작업들을 미술사 강의시간에 배운다. 박사학위 논문에서도 그들을 찾을 수 있다. 게릴라 걸스는 지금도 행동하고 있...
이아림  |  2014-01-06 18:49
라인
단편소설의 대가 앨리스 먼로, 노벨문학상을 쥐다 [3013]
“앨리스 먼로는 섬세한 스토리텔링으로 찬사를 받는 작가로, 명징성과 심리적 사실주의가 그 특징이다. 일부 비평가들은 먼로를 캐나다의 체...
김주현  |  2014-01-06 18:11
라인
대학가의 새로운 변화, Residential College [4277]
요즘 대학가의 새로운 이슈는 기숙형 학교, 즉 RC(Residential College)다. 연세대는 올해 초 송도 국제 캠퍼스에서 R...
김주현, 신보경  |  2014-01-06 18:03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20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