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44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딴지일보를 말해 보련다 [2752]
본 기자 드됴 딴지일보를 걸고 넘어지겠슴다. 이번 참에 확 벗겨 볼람다. 선진 명랑 사회 구현을 위해 딴지일보도 딴지가 한 번 걸려 봐야 함다. 본 기사 읽으면서 딴지일보 애독자넘들 열받아도 책임 못짐다. 씨바~위의...
DEW  |  1999-06-01 00:00
라인
젊은 피가 말하는 늙은 피 퇴진론 [2263]
내가 '대통령'이라는 존재에 대해 관심을 가졌던 것은, 아마도 노태우 전대통령이 '보통사람'을 외치며 대통령에 당선될 때 였던 것 같다. 그것은 세상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요란하게 치루어진 대통령 선거를 보았기 때문이...
DEW  |  1999-06-01 00:00
라인
[아침이슬] 새천년의 의미 [2710]
이화여대 교수 최선열 수학자들이 생각하는 수의 개념과 상관없이 많은 사람들은 숫자에 의미를 부여한다. 좋아하는 숫자, 싫어하는 숫자가 있는가 하면 햇수를 헤아리는 숫자에 대해서는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본래의...
DEW  |  1999-06-01 00:00
라인
"어머, 그게 그런 뜻이었어? 난 여태까지 웹지인 줄 알았지. 웹 사이트 할 때 웹에다, 종이 지자 써서..." [2695]
웹진이 웹 매거진(web-magazine)의 줄임말이라고 하자, 친구는 놀라며 반문했습니다. 매일 '웹진 만드느라 바쁘다'며 핑계만 댔지, 웹진이 뭔지는 한 번도 설명조차 안 했으니까요. 정보화 사회니, 사이버 세계...
DEW  |  1999-06-01 00:00
여백
언론사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11-1 이화여자대학교  |  대표전화 : 02-3277-2267  |  팩스 : 02-3277-2908
발행인·편집인 : 이재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경
Copyright © 2013~2021 스토리오브서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